실시간 뉴스



'TV는 사랑을 싣고' 우지원, 연세대 시절 서장훈과 절친 한상수 집으로 도망간 사연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90년대 귀공자스러운 외모와 던졌다하면 3점 슛을 골인시키는 출중한 농구 실력으로 ‘연세대학교’ 농구부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전 농구선수 우지원이 23일 방송되는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다.

이날 우지원은 항상 내성적이고 농구밖에 몰랐던 자신에게 농구 외에 새로운 것들을 경험할 수 있게 해준 30년 전 인연을 찾아 나선다. 그 인연은 경복고등학교 재학 당시 농구부에서 만났던 2살 형 ‘한상수’이다.

'TV는 사랑을 싣고' 우지원 [KBS]
'TV는 사랑을 싣고' 우지원 [KBS]

한상수는 고1, 늦은 나이에 농구를 시작해 남들에게 뒤처지지 않으려 밤마다 덩크슛을 연습하다 팔이 부러져 수술을 했고, 우지원도 5학년 때 농구를 포기할 뻔 한 큰 교통사고를 당했던 적이 있어 서로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친해졌던 것. 이후 그들은 같은 농구부 동기로 3년 동안 동고동락하며 마음을 터놓고 가족같이 지냈다고 한다.

두 사람은 우지원이 농구로 명문대에 진학하고, 한상수가 대학진학에 실패해 농구를 포기하고 취업전선에 뛰어들며 서로 다른 길로 가게 됐을 때도 함께였다는데. 우지원은 농구로 전성기를 맞았던 90년대에도 농구 훈련이 고되면 한상수의 집으로 피신을 가 한상수의 위로를 받고 힘을 얻기도 하며 말 못할 농구선수로서의 고충을 털어놓았다고.

그러다, 90년대 말 당시 30살이던 한상수에게 큰 교통사고가 났고, 병문안을 다녀 온 후 우지원도 결혼과 선수 생활을 동시에 하며 가족들도 못 볼 만큼 오랜 합숙생활로 인해 점차 연락이 끊겼다고 한다.

우지원은 “한상수의 큰 사고 이후에 제가 결혼을 하게 되고 아이를 낳게 되며 친구를 못 챙겼다”라며 지금이나마 친구로서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한다.

한편, 우지원은 한상수의 집터를 찾아 추억을 회상했다. 그의 집은 우지원이 힘들거나 쉬고 싶은 날이면 언제든 찾아갔던 사랑방이었다고. 또한 연세대학교 재학 시절, 농구 훈련이 너무 고된 나머지 함께 운동을 하던 서장훈과 소심한 반항으로 훈련에 나가지 않고 일탈을 했을 때도 찾아간 곳은 다름 아닌 한상수의 집.

이때도, 한상수의 어머니는 반겨주시며 특유의 어머니 표 계란 샌드위치를 내어줬고, 한상수는 언제나 그랬듯 우지원의 고민을 들어주며 다독여주었다고.

이날 우지원은 훈련하던 농구코드를 찾았을 때 예상치 못한 상황에 충격을 금치 못하고 오열을 했다고. 이에 MC들도 당혹스러움에 말을 잇지 못하고 안타까움에 함께 눈물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과연 촬영장을 눈물바다로 만든 사연은 어떤 것일까.

KBS1 ‘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금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된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TV는 사랑을 싣고' 우지원, 연세대 시절 서장훈과 절친 한상수 집으로 도망간 사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