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후, AI 활용 보이스피싱 예방기능 탑재


이용자에 음성·진동으로 위험상황 알려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인공지능(AI)이 전화로 걸려오는 보이스피싱을 예방하는데 활용된다.

후후앤컴퍼니(대표 허태범)는 자사 스팸차단 앱 '후후'에 금융감독원과 한국정보화진흥원, IBK기업은행이 공동 개발한 '보이스피싱 탐지 기능'을 도입한다고 7일 발표했다.

이 기능을 통해 후후 앱에서는 딥러닝으로 학습된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통화 내용까지 실시간 분석해 보이스피싱 위험도를 진단한다. 음성을 문자 형태로 변환 후 기존에 축적된 보이스피싱 사례와 발화 패턴, 문맥, 단어 등을 대조해 판별해 내는 방식이다.

[출처=후후앤컴퍼니]

만약 걸려온 전화의 보이스피싱 위험도 결과가 '주의' 혹은 '위험' 수준일 경우 경고 음성과 진동을 발송해 이용자가 즉시 위험상황을 인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기존에 후후 앱 에서 전화번호를 기반으로 악성 번호 여부를 판별해 냈다면 이 기능의 도입을 통해 더욱 정밀하게 위험전화를 걸러낼 수 있게 됐다.

이 과정에서 이용자의 연락처에 저장된 전화번호 혹은 후후 앱을 통해 직접 안심번호로 등록한 전화번호는 보이스피싱 위험도 탐지 대상에서 제외한다. 후후 앱 내에 축적된 1천100만건 수준의 악성번호 데이터베이스와 연동해 더욱 정밀한 검증할 수 있다.

이 기능은 8일부터 LG전자 제조 스마트폰의 운영체제 9.0 이상 버전에서 우선 제공되며, 향후 업데이트를 통해 하위 버전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후후 앱 설정에서 통화 녹음 권한에 동의 후 '후후 통화녹음' 앱을 설치하면 된다.

허태범 후후앤컴퍼니 대표는 "점차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범죄로부터 불안해하는 이용자들을 보호할 수 있도록 스팸차단 앱 후후의 성능을 계속해서 고도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관계부처 및 금융권과 제조사 등과 협업을 강화하고 활용 범위를 넓혀 온 국민의 생활 안심 필수 앱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 기자 doming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