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경상흑자 217억불, 7년만에 최소…수출둔화 영향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6년 만에 최소치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올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규모가 지난 2012년 이후 최소 수준으로 떨어졌다. 세계 교역량 부진에 따른 수출 둔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9년 6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올 상반기 경상수지는 217억7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 2011년 하반기 이후 16개 반기 연속 흑자다.

한국은행의 상반기 경상수지 통계 [이미지=한국은행]

흑자 규모로 보면 지난해 상반기 289억달러에 비해 71억3천만달러 줄었다. 96억5천만달러를 기록한 2012년 상반기 이후 7년 만에 최저치다.

이렇게 된 데엔 상품수지 흑자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올 상반기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370억6천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54억2천만달러 줄었다. 지난 2013년 상반기 337억3천만달러 이후 6년 만에 최소치다.

수출이 특히 부진했다. 상반기 수출 흑자규모는 2천777억2천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3천77억7천만달러보다 9.8% 감소했다. 이는 2천651억6천만달러를 기록한 2016년 하반기 이후 2년 반 만에 최소치이기도 하다. 수입도 지난해 상반기보다 5.7% 감소한 2천406억6천만달러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반도체 단가가 떨어지고 세계 교역량이 부진한 데다, 중동과 중국에 대한 수출도 감소했다"며 "수입은 원유도입단가가 떨어지고 반도체제조용장비 등 기계류 수입이 감소한 데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올 상반기 통관기준 반도체 수출액은 489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1.7% 줄었다.

서비스 수지는 전년 동기 158억달러 적자보다 감소한 123억5천만달러의 적자 규모를 달성했다. 지난 2016년 하반기 95억5천만달러 적자 이후 최소 규모다.

부문별로 보면 올 상반기 여행수지는 61억8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에 비해 적자규모가 24억7천만달러 줄었다. 2016년 상반기 39억2천만달러 이후 최소치다.

중국인과 일본인을 중심으로 한 입국자수 증가세가 지속된 데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올 상반기 입국자수는 전년 동기 대비 16.9% 증가한 8천439명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중국인과 일본인 입국자수는 2천802명, 1천654명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9.1%, 26.6% 늘었다. 올 상반기 여행 수입액은 86억5천만달러로 지난 2016년 86억9천만달러에 이은 역대 3위를 기록했다.

운송수지 적자 규모는 16억2천만달러로 전년 동기인 30억9천만달러보다 줄었다. 원자재 운임지수 등의 하락으로 운송지급액이 전년 동기 대비 14억5천만달러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올 상반기 본원소득 수지는 6억2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배당소득수입이 역대 1위인 104억5천만달러를 기록한 데 따른 것이다. 배당소득지급액은 역대 1위를 기록한 지난해 상반기 154억9천만달러보다 줄어든 141억2천만달러로 나타났다.

상반기 금융계정 순자산은 234억7천만달러 늘었다. 직접투자에선 내국인 해외투자가 202억7천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46억8천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가 341억7천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202억8천달러로 집계됐다.

상반기 통관기준 수출액은 2천713억4천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8.5% 감소했다. 수입액도 2천521억3천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1% 줄었다.

한편, 올 6월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63억8천만달러로 나타났다. 작년 10월 93억5천만달러 이후 8개월 만에 최대치다. 상품수지는 62억7천만달러 흑자, 서비스 수지는 20억9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서상혁 기자 hyu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