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LG전자·보성산업, 부산 스마트시티 조성 '맞손'


국가 지정 스마트시티 부산 에코델타시티 건설 추진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LG CNS가 보성산업, LG전자와 부산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으로 3사는 부산 에코델타시티(EDC) 66만평 내 보성산업이 보유한 부지 1만2천평을 활용, LG의 IT 역량을 결합한 스마트타운 건설을 추진한다. 부산 EDC는 지난해 1월 정부에서 지정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다.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김한기 보성산업 부회장, 김영섭 LG CNS 사장, 최상규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사장 등이 참석했다.

29일 보성산업, LG CNS, LG전자가 스마트타운 조성을 위한 협약식에서 기념촬영하는 모습.(왼쪽부터 최상규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사장, 김한기 보성산업 부회장, 김영섭 LG CNS 사장) [[사진=LG CNS]]

이를 통해 LG CNS는 스마트시티 플랫폼인 '시티허브'를 기반으로 스마트 홈·빌딩 에너지·안전보안·주차관제 시스템 등 IT인프라를 구축, 스마트타운 서비스 기획과 통합 운영관리 영역을 담당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LG전자는 스마트타운에 필요한 스마트 가전, 공조, 사물인터넷(IoT), 에너지 기술 등 솔루션 분야를 담당한다. 또 보성산업은 스마트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제반 환경을 조성하고 스마트타운 기획 및 시공을 맡는다.

앞서 LG CNS는 스마트타운 조성을 위해 폐공장 부지를 주거 중심 스마트타운으로 개발한 일본 후지사와시(市), 에너지 특화 서비스를 구현한 일본 카시와노하시(市) 등 해외 스마트타운 성공사례를 벤치마킹 해왔다.

더불어 지난해 교통·안전·에너지·환경 등 다양한 영역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IoT 결합형 스마트시티 플랫폼 시티허브를 출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로부터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LG CNS 관계자는 "보성산업, LG전자, LG CNS는 국내 스마트시티 분야 선도기업으로서 민·관·공이 협력하는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 개발의 틀을 마련해 국가 전략 추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 CNS는 지난 2월 출범한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의 의장사를 맡았다. 또 세종 국가시범도시, 해남 솔라시도, 제주 실증단지, 세운상가 스마트타운 개발 등 국내 스마트시티 기본구상·컨설팅 사업을 수행해 왔다.

최은정 기자 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