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부품 자회사 현대코어모션 출범…매출 1兆 목표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으로 23년까지 매출 4배 키운 1조원 달성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현대건설기계가 부품사업부문 분리해 설립한 ‘현대코어모션’이 출범했다. 현대건설기계는 현대코어모션을 2023년까지 매출 1조원 규모로 성장시키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현대건설기계는 5일 경기 성남시 상공회의소에서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대표, 현대코어모션 김대순 대표, 한국건설기계산업협회 염동관 부회장 등 내외빈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코어모션의 출범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현대코어모션은 2023년까지 매출 1조원을 달성해 글로벌 건설기계 부품 전문회사로 도약하겠다는 ‘비전(Vision) 2023’을 발표했다.

현대건설기계 울산공장 전경. [사진=현대건설기계]

현대코어모션은 건설장비 완제품의 수리용 부품을 공급하는 애프터마켓(A/M) 부품 사업과 함께 건설장비 업체에 유압모터, 메인컨트롤밸브 등 핵심 부품을 공급하는 양산부품 사업을 펼쳐나가게 된다.

이번 비전에 따라 현대코어모션은 2020년부터 양산부품의 생산을 통합·일원화하는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해 생산 효율성과 품질 경쟁력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한 적극적인 R&D 투자를 통해 제품 경쟁력을 강화해 국내외 건설기계 제조사에 핵심 부품 공급을 확대해 시장입지를 넓혀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현재 지게차 핵심 부품인 트랜스미션과 드라이브액슬(Drive Axle) 전문회사의 인수합병을 추진 중"이라며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전장부품에 대한 R&D투자를 확대해 글로벌 건설기계 부품 전문회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코어모션은 1985년 현대중공업 건설장비 사업부 내 애프터서비스(A/S)부품 부서로 출발해 2005년 충북음성에 글로벌 부품센터를, 2011년 두바이 지사를 설립하며 사업을 확대해왔다. 현대코어모션의 매출은 2018년 기준 2천400억원으로, 현재 140개 국가 540개 딜러사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영웅 기자 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