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인수 실사단 구성…대우조선 노조는 저지 나서


기업결합심사서도 부정적 여론, 조선업 빅딜 '빨간불'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다음주부터 대우조선해양 인수작업을 위한 실사에 나선다. 하지만 대우조선 노조가 실사단의 물리적 저지까지 불사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더욱이 글로벌 기업결합심사에서 벌써부터 잡음이 나오고 있어서 조선업 빅딜이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형국이다.

26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이 지난주 대우조선 실사 작업을 위한 태스크포스(TF)팀 구성을 완료했다. 이들은 다음주부터 대우조선 인수 작업을 위한 실사에 돌입한다. 현대중공업은 실사를 통해 대우조선의 회계를 비롯해 재무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파악할 예정이다.

여기에 대우조선 노조들도 현대중공업 합병 시 구조조정을 우려하며 투쟁강도를 높이고 있다. 대우조선 전체 조합원과 거제시민들은 지난 22일 서울 광화문 집회에 이어 청와대 행진시위를 이어갔다. 이들은 실사기간에 서울 다동 서울사무소와 거제 옥포 조선소를 봉쇄, 실사단 방문을 막는다는 계획이다.

대우조선 노조는 지난 2008년 한화그룹이 대우조선 인수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실사를 저지했고, 결국 한화는 인수 포기를 선언한 바 있다. 앞서 최대현 산업은행 부행장 일행은 지난 19일 업무 협의를 위해 경남 거제 대우조선 옥포조선소를 찾았다가, 조합원의 저지로 발길을 돌리기도 했다.

아울러 기업결합 심사 역시 만만치 않은 과제다. 국내뿐만 아니라 유럽연합(EU)과 중국 일본 등 전 세계 30여개 경쟁당국에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들 중 1곳이라도 승인을 받지 못하면 이번 빅딜은 무산될 가능성이 커진다.

하지만 벌써부터 경쟁국들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합병에 부정적인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독일의 공정거래위원회 격인 연방카르텔 안드레아스 문트 청장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빅딜과 관련, "M&A를 통해 침체 상황에서 회생을 꾀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밝히며 합병 불허 뉘앙스를 풍겼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역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합병이 유럽 선주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며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과 일본도 한국의 메머드급 조선사 탄생으로 가격경쟁력 하락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업계 한 관계자는 "주요 경쟁국들이 반발하는 상황에서 대우조선은 회사 기밀을 경쟁사인 현대중공업에 내어주기 싫을 것"이라며 "여기에 주요 경쟁국들의 반발까지 앞으로 조선업 빅딜을 체계적으로 추진하지 못할 경우 자칫 큰 후폭풍으로 돌아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영웅 기자 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