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논란' 승리, 25일 육군 현역 입대…"의경 합격해도 포기"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과 관련된 각종 논란에 휩싸인 그룹 빅뱅의 승리가 육군 현역으로 입대한다.

8일 승리의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승리는 3월 25일 육군 현역 입대 예정"이라고 밝혔다.

빅뱅 승리 25일 현역 입대 [이영훈 기자 rok6658@joynews24.com]

승리가 서울지방경찰청 의무경찰 선발 시험에 운전병 특기자로 응시한 사실이 알려진 데 대해서는 결과와 상관없이 포기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최근 버닝썬 관련 논란의 중심에 선 승리가 부정적인 대중의 정서를 감안해 의경 복무를 포기하고 육군 현역으로 입대하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승리는 지난달 27일 경찰에 출석해 '성접대 의혹'을 비롯해 실제 버닝썬 경영에 관여했는지, 버닝썬 마약류 유통 등 불법 행위를 알았는지와 관련해 조사받았다. 또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는 소변 및 모발 검사도 받았다.

승리는 이 조사에서 성접대와 마약 투약 등 자신과 관련한 의혹을 전면 부인한 상태다. 현재로서는 추가 조사 가능성도 있다.

다음은 승리 25일 현역 입대 관련한 YG 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승리는 3월 25일 육군 현역 입대 예정입니다. 승리 본인을 통해 확인 결과, 지난 1월 7일 서울지방경찰청 의무경찰 선발시험에 지원한 사실이 있으나,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 않기 위해, 만약 중간 합격자 발표 결과 합격하더라도 이를 포기하고 현역 입대할 예정입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