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A, 아마추어 재난안전 통신망 개소


올해 35명 직원 자격증 취득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 원장 서석진)은 27일 재난 발생 시 통신망 두절에 대비해 아마추어무선을 활용한 재난안전 통신망을 개통했다고 발표했다.

아마추어무선통신은 대형재난과 천재지변 등으로 인해 유․무선통신망이 마비될 경우 비상용으로 운영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통신수단 중 하나다. 이에, KCA는 지난해 초단파대(근거리) 통신망 구축에 이어 올해 단파대(원거리) 비상통신 전국망을 구축하고 매월 본원과 10개 지방본부 간 재난 상황을 가정한 대국민 재난안전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아마추어무선통신망은 국가자격 시험에 합격해야 통신장비를 운용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KCA는 전파관리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작년에 이어 올해 35명의 직원들이 아마추어무선기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서석진 KCA 원장은 "재난은 언제, 어떻게 발생할지 예측할 수 없다" 며 "KCA는 직원들의 무선통신 기술연구와 자기계발 활동을 지원하고 재난 발생 시 비상통신 현장 대응 능력을 높이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