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민간 500대 웹사이트 플러그인 전년비 22.7% 감소


과기정통부, 대안 서비스 반영 시 64.7%까지 감소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민간 500대 웹사이트 플러그인이 전년대비 22.7% 감소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민간분야 노플러그인 인터넷 이용환경 조성을 위해 민간 500대 웹사이트의 플러그인 사용 현황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1월말 기준이다.

국민이 주로 이용하는 쇼핑, 금융 등 10개 분야 500대 웹사이트의 34만4천828페이지 전수 조사한 결과다. 과기정통부는 2015년부터 플러그인 개선을 위해 ▲웹 표준 전환, ▲액티브엑스 대체 솔루션 개발·도입 지원, ▲자문 제공 등을 추진하여 민간 100대 웹사이트의 액티브엑스는 89.1% 제거한 바 있다.

올해부터는 정부지원 대상을 500대 웹사이트 확대하고, 금융위원회 등과 공동으로 ‘민간 웹사이트 플러그인 개선 가이드라인’을 마련·배포하는 등 민간의 협력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왔다.

민간 500대 웹사이트 조사결과, 액티브엑스는 전년 대비 32.1% 감소했다. 보안 관련 실행파일을 포함한 전체 플러그인은 22.7% 내려갔다.

여기에 온라인 결제 시 웹사이트사에서 병행 제공하는 간편결제, 앱카드 결제 서비스 등의 무(無)설치 방식의 대안 서비스 방식을 개선 실적으로 반영하면, 보안 관련 실행파일 수는 크게 감소해 플러그인 전체적으로 64.7%까지 감소하는 효과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분야별 웹사이트 중에서는 교육 234개, 쇼핑 213개 등 결제 서비스가 많은 분야에서 플러그인 감소 효과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결제, 인터넷 뱅킹, 멀티미디어 재생 등 PC 기반의 주요 웹서비스 중에서는 온라인 결제에서 플러그인 감소 효과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플러그인 개선 효과로 노플러그인 웹사이트 수는 전년 대비 22.5% 증가했다. 무(無)설치 방식의 대안 서비스 반영 시에는 52.3%까지 대폭 증가했다.

과기정통부는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민간기관과 협력을 강화하여 플러그인을 여전히 많이 사용하고 있는 주요 웹사이트를 대상으로 집중적으로 개선을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멀티미디어 재생 관련 플래시 사용중단*에 앞서 웹 표준으로 조기 전환하고, 온라인 결제 과정에서의 플러그인 개선을 중점 지원한다.

웹사이트 플러그인 개선에도 불구하고 이용자의 브라우저 버전이 낮으면 이용 시마다 플러그인을 계속 설치해야 하므로 브라우저 업데이트 관련 대국민 홍보를 지속 추진하여, 이용자가 최신 버전의 브라우저를 사용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인터넷 이용환경이전반적으로 모바일 중심으로 이동하였으나, 여전히 PC 기반으로 웹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들이 많은 것을 감안하여 민·관이 협력하여 함께 개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내년 민간분야 노플러그인 인터넷 이용환경 조성에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올해 마련․배포한 가이드라인이 민간 웹사이트 전 분야로 적용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다양한 맞춤형 지원정책 등을 적기에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간 500대 웹사이트 플러그인 전년비 22.7% 감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