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반올림, 11년 갈등 봉합 나서…9월 중재안 발표


양측 조정 공식 재개…조정위, 이르면 오는 9월 중재안 발표 예정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삼성전자와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간 제2차 조정(중재) 재개를 위한 중재합의서 서명식이 24일 열렸다.

법무법인 지평에서 열린 이날 서명식에는 황상기 반올림 대표, 김선식 삼성전자 전무, 김지형 조정위원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중재 권한을 조정위원회에 위임한다는 중재합의서에 서명했다.

이로써 그 동안 사실상 교착 상태에 빠졌던 삼성전자와 반올림 간 조정이 공식 재개됐다. 앞서 양측은 조정위가 제시하는 중재안을 무조건 받아들인다는 중재 방식에 합의한 바 있다. 11년을 끌어온 양측의 다툼이 완전 타결되는 수순으로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김지형 위원장은 "조정위원회를 믿고 백지신탁에 가까운 중재방식을 조건 없이 받아들인 삼성전자와 반올림 측에 감사드린다"며 "어느 한편에 치우치지 않고 원칙과 상식에 기반해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중재안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반올림과 반올림에 속한 피해자 집단은 매우 특수한 상황에 놓여 있기 때문에 이를 무시하고 일반적·상식적 기준만을 적용할 수는 없다"며 "이 점을 고려하되 양측이 수용 가능한 중재안을 도출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단지 삼성 반도체나 반올림 피해자뿐만 아니라, 불확실한 영역의 직업병에 대한 지원이나 보상의 새로운 기준이나 방안을 수립하는데 이정표가 될 수 있도록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중재안을 만들어 내고자 한다"며 "이를 위해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들의 자문을 받아 중재안을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 황유미씨의 아버지인 황상기 반올림 대표는 "10년이 넘도록 긴 시간 동안 해결하지 못한 것이 참으로 섭섭하지만, 이제라도 삼성 직업병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은 것은 그나마 매우 다행스럽다"며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반복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사장을 대신해 참석한 김선식 전무는 "완전한 문제 해결만이 발병자 및 그 가족들의 아픔을 위로할 수 있고, 사회적으로도 가치 있는 일이라고 판단해 중재 수용을 결정하기로 했다"며 "향후 최선을 다해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정위원회는 곧바로 ▲새로운 질병 보상 방안 ▲반올림 피해자 보상안 ▲삼성전자 측의 사과 ▲재발 방지 및 사회공헌 방안에 대한 중재안 마련에 착수할 방침이다.

조정위는 ▲1차 조정 당시 양측의 요구사항과 쟁점 ▲1차 조정 결렬 이후 양측의 주장과 요구사항 ▲반도체 관련 3사(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에서 이전에 실시한 지원 보상방안 등을 검토한 결과를 바탕으로 큰 틀에서 중재안의 방향은 어느 정도 가닥을 잡았다.

조정위는 중재안 마련에 최대한 속도를 높일 예정이다. 세부 논의 사항으로 들어가면 여전히 협의해야 할 부분들이 많지만, 되도록 조속한 협의를 통해 이르면 9월, 늦어도 10월 중으로 완전 타결을 이룰 방침이다.

한편 삼성전자의 중재안 이행 결정에 따라, 반올림은 그간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1천22일째 이어온 천막농성을 중단하고 오는 25일 천막을 완전히 철수할 계획이다. 반올림은 25일 저녁 농성 해단 문화제를 농성장 앞에서 연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