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백신인 줄 알았더니 광고툴?"…가짜 앱 '기승'


"부실한 보안 기능으로 보안 위협 높여, 신뢰할만한 앱 사용해야"

[아이뉴스24 성지은 기자] 안티 바이러스(백신) 같은 보안 앱으로 위장해 사용자에게 광고를 노출하고 수익을 올리는 안드로이드 앱이 다수 발견됐다.

일부 앱은 보안 기능을 제공하기도 하지만, 악성 앱을 제대로 탐지하지 못해 오히려 사용자 보안 위협을 높인다는 지적이다. 신뢰할 수 있는 보안 앱 사용이 요구된다.

24일 이셋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구글 플레이에서 보안 솔루션으로 위장한 의심스러운 안드로이드 앱 35개가 발견됐다.

해당 앱은 수년 간 제공, 구글 플레이 통계에 따르면 최소 600만건 이상 누적 설치된 것으로 추정된다.

광고를 통해 수익을 올리며 일부는 보안 기능을 제공하기도 하지만, 정상적인 앱을 악성으로 탐지하며 잘못된 탐지로 사용자를 악성 앱의 위험에 노출시킨다. 현재 35개 앱은 이셋의 신고에 따라 삭제된 상태다.

김남욱 이셋코리아 대표는 "안드로이드 장치에 보안 솔루션을 설치하는 건 적극 권장한다"면서도 "앱 이름에 보안, 안티 바이러스, 백신 등이 포함됐다고 모두 이름처럼 동작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또 "보안 솔루션을 설치하기 전 실제로 신뢰할 수 있는 솔루션인지 따져보고 신뢰할 수 있는 평가 기관의 자료를 참조해 성능이 입증된 보안 솔루션을 사용해야 한다"면서 "기능과 성능이 부실한 보안 솔루션은 각종 광고를 표시하고 많은 오탐을 발생시키며 사용자에게 잘못된 보안 의식을 심어주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백신인 줄 알았더니 광고툴?"…가짜 앱 '기승'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