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개헌안 발의 초읽기에 여야 난타전


"개헌안 연기는 하지 말자는 것" vs "관제 개헌 본질 안 바뀌어"

[아이뉴스24 채송무 기자] 여권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개헌을 두고 난타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26일을 전후로 대통령 개헌안을 발의할 것으로 보이면서 논란은 커지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요즘 야당의 태도를 보면 개헌을 하자는 것인지 호헌을 하자는 것인지 분간이 안간다"며 "87년 개헌은 여야가 개정안 발의까지 4개월이 걸렸는데 20대 개헌특위는 벌써 15개월 논의했다. 시간과 논의 시간이 부족하다는 변명은 안통한다"고 강력 압박했다.

추 대표는 "야당은 개헌안도 없이 국민의 개헌 요구에 찬물만 끼얹고 있다"며 "대통령보다 국회가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하려면 당장 당의 개헌안을 내놓고 개헌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 역시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6월 개헌안 발의와 총리 중심 국정운영은 수용할 수 없다"며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 투표 시한을 못 박은 것은 자유한국당으로, 한국당이 6월 개헌안을 제기하는 것은 개헌하지 말자는 것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여당이 대통령의 개헌 발의 시점을 21일에서 26일로 미룬 점을 언급하며 "스스로 생각해도 관제개헌 논란이 부담스러웠는지 궁색하게나마 명분을 확보하기 위한 것 같은데 셋 셀 때까지 안하면 던진다고 엄포 놓다가 모양이 빠졌다"면서 "21일든 26일이든 관제개헌 본질은 달라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개헌이 애들 장난인가. 아니면 말고 식의 개헌 장난은 아이들 불장난과 똑같다"며 "개헌이 앞으로 갔다 뒤로 갔다 할 수 있나. 오직 지방선거만 바라보면서 순리에 맞지 않는 일정을 밀어붙이다가 스스로 당혹스러워하는 민주당이 좌충우돌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국민 쇼통을 위해서 대통령 개헌발의 일자가 엿장수 마음대로 늘었다가 줄었다고 하는 개헌정국이 안타깝다"며 "한국당이 내놓은 제왕적 대통령제를 종식하고 책임총리제 도입하는 개헌안을 문 대통령은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