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내년 환율 1060∼1115원… 수출 타격 우려


무협, 27일 2018년 무역 동향 및 환율전망 세미나 개최

[아이뉴스24 김문기기자] 내년도 환율은 달러당 1천60원에서 1천115원 사이에서 움직이고 널뛰기 가능성도 높아 보다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신승관)은 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한 2018년 무역 동향 및 환율전망 세미나에서 환율은 내년 상반기까지 현재와 같은 원화 강세 분위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윤찬호 삼성선물 외환전략팀장은 "최근 우리나라 무역수지가 견조한 가운데 앞으로 미국 연방준비은행의 금리인상 여력이 제한적일 수 밖에 없고 유럽중앙은행(ECB)이 금리인상에 나서면서 달러화 약세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내년 상반기까지 현재의 환율 하락추세가 이어지고 그 이후에는 미국과 글로벌 경기가 환율을 결정하는 주요 요인이 될 것이라면서 내년도에 환율은 달러당 1천060원에서 1천115원 사이에서 움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달러약세 정책도 원화강세에 영향을 준다. 한국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이 5.7%인데 환율의 연평균 변동 폭이 15%를 웃돌아 환위험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내년에는 환율의 널뛰기가 심할 수 있어 적극적인 환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

김상진 한국무역보험공사 실장은 "최근처럼 환율 변동성이 높은 시기에는 무역보험 상품을 통해 경영의 안정성을 높이는 것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중소기업들은 무역협회, 농수산물유통공사, 지자체 등의 보험료 지원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환변동보험을 적극 이용하는 노력을 경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무역보험공사는 올해 말까지 보험료 할인 지원책도 진행 중이라면서 적극적인 이용을 당부했다.

김 실장은 "환변동 보험은 중소기업이라도 최우량 기업에 적용되는 환율을 적용받는데다 낮은 비용으로 부보가 가능해 경제적인 이점이 있는데다 담보가 필요하지 않으며 소액 거래에도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내년 환율 1060∼1115원… 수출 타격 우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