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4차 산업혁명, 기회 살리고 우려 공동대응"


ITU2017, 25일 개막 …세계 430여 개 기업, 5G·IoT·VR·AR 공개

[아이뉴스24 양태훈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상을 한 눈에 엿볼 수 있는 국제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ITU 텔레콤월드2017'이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했다.

ITU 텔레콤월드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개최하는 세계적인 통신 전시회다. 매년 각국을 순회하며 개최, 지난 2004년 ITU Telecom Asia와 2014 ITU 전권회의에 이어 올해는 부산에서 개최한다.

올해 개막식에는 해외 40여 개국 ICT 부처 장차관을 비롯해 국내외 관계부처, 기관, 대·중견·중소기업, 벤처·창업인 등 총 800여 명의 인사가 참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이라는 큰 기회이자 도전의 시기에 스마트 디지털 변화와 글로벌 기회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를 통해 깊이 있는 발표와 토론으로 기회는 살리고 우려에 대해서는 함께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뜻깊은 행사가 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개막식 환영인사를 통해 "올해 ITU 텔레콤월드 행사가 미래에 대한 새로운 비전과 방향을 제시해 보다 나은 세상을 이끄는 단초가 되기를 기원한다"며,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변혁의 동력인 ICT 신기술과 인프라 확충에 집중 투자해 새로운 변화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세계 430여개 기업 참가 …5G·IoT·VR·AR 선봬

전 세계 430여 개 기업이 참가해 오는 28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25개 국가관이 마련, 다양한 기술을 선뵌다. 우리나라는 SK텔레콤과 KT 등이 참여해 5G,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무안경3D 등 대한민국 ICT의 미래상을 제시할 예정이다.

특히, 전시장 중앙에 위치한 한국관에는 평창 ICT올림픽 체험관과 ETRI IDX관, 스마트 시티관, 항우연관 등이 구성, 단순 관람이 아닌 VR 시뮬레이션·홀로그램·AR 등 최첨단 서비스를 시연하고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체험존이 마련됐다.

아울러 국내 중소기업들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관도 구성, 국내외 투자자들이 정부 각료 및 업계 관련자들과 직접 대화 할 수 있는 리더십 서밋과 장관급 라운드테이블 등 40여 개의 세션도 운영될 예정이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국제협력관은 "이번 행사는 글로벌 진출을 목표로 하는 국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에게 국내제품과 기술관련 해외 투자유치, 판매, 홍보 기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많은 국민들이 방문해 최신 ICT 기술이 어떻게 우리 삶을 바꿀지 미리 체험해보는 시간을 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