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어디나 문자메시지 보낸다'...슈어엠


 

휴대폰 문자메시지 솔루션업체 슈어엠(대표 백남욱 www.Surem.com)은 자사 홈페이지에서 전세계 157개국에 단문문자메시지(SMS)를 전송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슈어엠의 사이트를 통해 미국, 중국, 일본 등 해외 157개국 휴대폰 가입자에게 건당 110원(부가세 포함)으로 '웹투폰' 방식의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게 됐다. CDMA 방식을 쓰는 국가에는 영문의 경우 최대 100자, GSM 방식의 나라에는 160자까지 전송이 가능하다.

슈어엠 전영화 이사는 "약 1년전부터 준비해온 서비스로 중국의 가입자에게는 한자로 서비스가 가능하고 나머지 국가에는 영문으로 보낼 수 있다"며 "이통3사에도 제휴 제안서를 보낸 상태로 향후 휴대폰 간 문자메시지 전송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 이사는 "전화나 팩스에 비해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어 유학생을 둔 부모나 해외의 친구, 사업가 등으로부터 큰 호응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즉시전송, 예약전송, 그룹전송 등의 기능과 전화번호부 및 국가번호 자동선택도 가능하고 전송결과를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도 있다.

슈어엠은 연말까지 전세계 거의 모든 국가를 연결하는 SMS 허브 시스템을 완성한다는 방침이다. 문의: 1588-4640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