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미래부, 'ICT R&D 중장기 전략' 수립 나선다


28일 新정부 ICT R&D 로드맵 수립 위한 산학연관 '전문가' 전체회의 개최

[아이뉴스24 양태훈기자]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가 28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전체 회의를 개최, 'ICT R&D 중장기 전략' 수립에 나섰다.

정보통신기술(ICT) 연구개발(R&D) 중장기 전략에는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과 지능정보사회의 도래에 대비한 국가 경제·사회·문화 구조 변화에 선제적 대응을 위한 신(新)정부의 향후 5년간(2018년~2022년)의 ICT R&D 비전과 목표, 중점 추진전략, R&D 로드맵 등이 담겼다.

이와 관련 미래부는 지난 3월부터 산학연 전문가를 중심으로 미래비전·기술개발·인력양성·기반조성·기술사업화·제도개선 등의 6개 분과를 구성, 이를 운영해왔다. 올해 9월까지 구체적인 중장기 전략을 수립한다는 게 미래부의 계획이다.

이에 미래부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ICT 기술전문가와 고용, 미래예측, 인문학 전공자 등과 4차 산업혁명이 촉발할 미래상과 ICT R&D 비전 및 목표, ICT 기술개발 전략, R&D와 연계한 일자리 창출, ICT R&D 생태계 조성 등의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산업구조 재편과 일자리 변화에 대응해 포용적 성장 및 소득주도 성장의 주도자로서 ICT의 역할 확대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또 이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 수단인 ICT R&D 추진에 있어 민관 파트너십에 기반한 국가적 역량 집중이 필요하다는 인식도 공유했다.

아울러 ICT R&D를 통한 4차 산업혁명 대응 핵심기술 개발 및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의료·교통·안전 등 다양한 분야의 미래서비스 조기구현이 필요, 연구자 자율에 기반한 성과창출형 ICT R&D 체계 구축과 R&D 전 과정에서 기술개발·서비스 상용화·사회문제 해결 간 긴밀한 연계가 중요하다는 의견도 모았다.

강성주 미래부 정보통신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의 여명기인 현 시점에서 AI, 5G, 블록체인 등 미래 핵심기술에 대한 적극적 투자로 ICT 신산업을 재도약시키는 한편, ICT의 사회적 책무 강화를 위해 R&D를 고용 친화형으로 개편해야 한다"며, "ICT 기술이 고령자,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삶을 개선하고 사회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향후 5년간의 ICT R&D 중장기 전략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미래부는 이번 회의를 통해 제시된 의견을 반영해 오는 8월까지 ICT R&D 중장기 전략을 구체화하고, 이후 공청회 등 다양한 의견수렴 절차를 통해 수정 보완해 9월 ICT R&D 중장기 전략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미래부, 'ICT R&D 중장기 전략' 수립 나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