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싶지 않은 댓글 '접기' … 네이버, 뉴스 댓글 개편


댓글 삭제정보 실시간 제공, 공감비율순 정렬 기능 등 추가

[아이뉴스24 오지영기자] 네이버가 뉴스 댓글 서비스를 더욱 투명하게 개편했다.

23일 네이버는 댓글 서비스의 투명성과 사용성을 높이기 위해 댓글 통계를 삭제 주체별로 공개하고 댓글접기요청·공감비율순 정렬 기능을 새롭게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개편으로 네이버 뉴스를 보는 이용자는 모든 삭제 댓글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 작성자가 직접 삭제한 댓글에 대한 통계 정보만 확인할 수 있었던 것과 달리, 이제는 운영자가 삭제한 댓글 수와 삭제 시간이 공개된다.

새롭게 추가된 '댓글접기요청' 기능은 사용자가 보고 싶지 않은 댓글에 대해 접기요청을 하면 본인의 댓글창에서 해당 댓글을 바로 접을 수 있을 수 있는 기능이다.

다수의 사용자가 접기요청한 댓글은 누적 요청 건수에 따라 자동으로 접힘 처리되며, 자동접힘 처리된 댓글은 '현재 댓글' 목록에서는 노출되지 않고 '전체 댓글' 목록에서만 접힌 상태로 표시된다.

접힌 댓글은 펼쳐서 내용을 확인하거나 평가할 수 있고, '접기유지' '펼침요청' 등 추가 평가 결과에 따라 다시 기본 펼침 상태로 전환될 수 있다.

네이버는 기존에 사용자들이 저품질 댓글을 '신고'할 수 있었던 것에서 더 나아가 '댓글접기요청' 기능을 통해 사용자 의견을 더욱 신속하게 반영, 댓글 품질을 개선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 정렬 방법에는 호감순, 최신순 등에 이어 '공감비율순'이 추가됐다. 공감과 비공감의 절대 수치가 적더라도 공감을 받은 비율이 높으면 상위에 노출되는 방식이다.

공감비율순 댓글 정렬 방식은 지난 2월 일부 섹션에 한해 베타서비스가 진행된 바 있다. 이번 개편을 통해서 공감비율순 정렬은 전체 섹션으로 확대 적용됐으며, 네이버는 이를 시작으로 다양한 조합의 정렬 옵션들을 추가한다는 계획이다.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서포트 리더는 "이번 개편을 시작으로 뉴스 댓글창이 더욱 활발하고 건전한 공론장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투명성을 제고해나갈 것"이라며 "하반기 중 댓글 작성국가, 작성 디바이스에 따른 댓글 작성 분포와 연령별, 성별 댓글 소비 분포 등도 그래프를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지영기자 comeon011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