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대제 펀드, 숙박 O2O 야놀자에 600억 투자


"글로벌 혁신 서비스로의 도약 본격화 계기 마련"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야놀자는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 이끄는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로부터 총 6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8일 발표했다. O2O(온·오프라인 연계) 기업의 투자 유치로는 최대 규모다.

스카이레이크는 삼성 출신의 진대제 전 장관이 대표로 있는 사모펀드(PEF) 운용사다. 성장 가능성이 큰 정보기술(IT)기업에 전문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야놀자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국내 대표 숙박 O2O 기업의 지위를 공고히 하고, 글로벌 혁신 서비스로의 도약을 본격화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야놀자 예약 시스템을 모바일 앱 뿐만 아니라 PC웹까지 강화해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숙박 제휴점과의 상생을 위한 노력도 계속된다. 운영 및 예약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비용 효율성 제고를 위한 제휴점주 프로그램을 다양화한다. 소모성 자재(MRO), 마케팅 지원, 비용절감 컨설팅 등 온∙오프라인 전 영역에 걸쳐 최적화된 B2B 서비스 역량을 강화한다.

스카이레이크 관계자는 "중소형 숙박 O2O 시장의 향후 높은 성장성과 함께 업계 1위 기업 야놀자의 좋은 숙박에 대한 비전, 우수한 예약 관리 및 보안 시스템 등을 높이 평가했다"며 "야놀자가 글로벌 종합 숙박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수진 야놀자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는 온∙오프라인 전 영역에서 숙박 서비스 혁신을 이뤄가고 있는 야놀자의 지속적인 성장 가능성을 인정 받은 것"이라며 "국내 숙박업계 리더로서 보다 선진화된 서비스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입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