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KT·에릭슨·노키아, '평창 5G' 연동 테스트 성공


업그레이드 거쳐 실제 '5G 시범 서비스' 활용 장비 확정

[아이뉴스24 양태훈기자] KT(대표 황창규)가 26일, 에릭슨·노키아와 '2018년 평창 5G 시범 서비스' 성공을 위해 각 제조사가 개발해온 5G 장비와 단말을 연동하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KT는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통신파트너로, 오는 2018년 2월 5G 시범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선보이기 위해 지난해 6월 글로벌 제조사들과 평창 5G 규격을 만들었다. 또 같은해 10월에는 삼성전자와 처음으로 5G 데이터 전송에 성공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 왔다.

KT는 이번 5G 상호 연동 테스트를 스웨덴 스톡홀롬에 위치한 에릭슨 본사와 핀란드 헬싱키에 위치한 노키아 본사에서 각각 시행했다.

KT와 에릭슨, 노키아는 테스트에서 '평창 5G 규격'을 기반으로 개발된 각 사의 5G 네트워크 장비와 인텔 등 글로벌 제조사가 새롭게 개발한 5G 단말을 연결하는데 성공했다.

서로 다른 제조사가 만든 장비와 단말로 구성된 5G 네트워크에서 데이터를 원활하게 전송하는데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활용된 5G 단말은 평창에서 선보일 5G 시범 서비스를 위한 최종 버전으로, KT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한 5G 기술개발이 사실상 마지막 단계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KT는 향후 에릭슨, 노키아와 5G 네트워크 장비의 마지막 기능 개선 작업을 거쳐 실제 5G 시범 서비스에 활용될 장비를 확정하고 제작할 예정이다.

더불어 하반기부터는 본격적인 5G 시범서비스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에릭슨, 노키아의 기술분야 최고 임원진과 미팅을 통해 표준 기반의 5G 상용화와 인텔리전트 네트워크 완성을 위해 핵심 기술 개발 및 표준화에 협력할 방침이다.

KT와 에릭슨, 노키아는 기지국과 네트워크 장비를 가상의 형태로 분리해 효율적으로 5G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는 '가상화 네트워크' 기술과, 사용자가 선택하는 서비스에 따라 네트워크를 선택하고 구분하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특히, KT와 에릭슨, 노키아는 강원도 평창, 광화문 일대 5G 테스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운영했던 KT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28GHz와 같은 고주파 대역의 특징인 짧은 커버리지를 극복할 수 있는 '빔 포밍', '빔 트래킹' 기술과 5G와 4G를 연동하는 기술개발 협력에도 합의했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 사장은 "평창에서 선보일 5G 시범 서비스는 안정성과 복수 서비스, 시스템, 단말 제조사간 상호 연동이 사전에 검증되어야 한다"며, "에릭슨과 노키아와의 협력 강화를 통해 평창 5G 시범망의 완성도를 높여나가는 동시에 성공적인 5G 상용화를 위한 기술개발을 선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KT·에릭슨·노키아, '평창 5G' 연동 테스트 성공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