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비상근무 체제 … 장관 "흔들림없이 업무"


긴급 간부회의서 "엄중한 상황, 정책 현안 등 상황 철저 점검" 지시

[아이뉴스24 박영례기자]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10일 헌법재판소 대통령 파면 결정 직후 긴급 간부회의를 소집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갔다. 이날 미래부 감사관실은 '미래부 공직자 특별 공직기강주의보'를 발령하기도 했다.

최양희 장관은 "지금은 엄중한 시기로 비상근무체제하에 공직자가 중심을 잡고 한 치 흔들림 없이 업무를 추진해나가야 한다"며 "특히 공직윤리 준수, 정치적 중립 등 공직기강 확립에도 각별히 유념해 달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별도 조치가 있을 때가지 당분간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도록 지시했다.

최 장관은 "이럴 때 일수록 공직자가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하고 "앞으로 각 실국이 업무추진에 추호의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미래부는 5월 대선이 현실화됨에 따라 각 실국 정책현안도 점검, 차질없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유관기관과 함께 긴급 상황 발생 가능성에 대해서도 사전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최 장관은 "원자력‧연구실 안전, 방송통신망 전파교란, 사이버보안, 지진 등 재난안전 분야 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강조했다.

최 장관은 오후에도 간부회의를 추가로 갖고 미래부 정책현안 추진상황 점검과 함께 12일 '현안점검회의'를, 13일에는 전직원 조회를 갖고 각종 사안들을 점검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미래부는 소속기관, 유관기관에 대해서도 최 장관의 당부 및 지시사항을 담은 '장관명의 서한'을 발송할 예정이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