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게임빌·넥슨 글로벌 52대 퍼블리셔 등극


앱애니, '2016년 전 세계 상위 52대 퍼블리셔 리스트' 발표

[아이뉴스24 문영수기자] 넷마블게임즈와 게임빌, 넥슨이 지난해 글로벌 상위 52대 퍼블리셔에 올랐다.

모바일 앱 분석 업체 앱애니가 8일 발표한 '2016년 최고의 수익을 올린 전 세계 상위 52대 퍼블리셔 리스트(Top 52 App Publishers of 2016)'에 따르면 넷마블게임즈와 게임빌, 넥슨이 각각 9위, 17위, 30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앱애니 측은 치열한 경쟁과 함께 날로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모바일 앱 마켓에서 한국의 게임 퍼블리셔들이 괄목할 결과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이승원 넷마블게임즈 글로벌전략담당 부사장은 "넷마블이 글로벌 퍼블리셔 톱10에 선정돼 기쁘다"면서 "올해 해외 현지형 게임 개발 및 RPG의 세계화에 중점을 두고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중완 게임빌 게임사업실 본부장은 "5년 연속 앱애니의 '글로벌 최고 매출 퍼블리셔 52'에 선정돼 기쁘다"면서 "올해는 '워오브크라운' '로열블러드' '아키에이지 비긴즈' 등 글로벌 성과를 기대할 수 있는 신작들이 많이 준비된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의미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 세계 상위 52대 퍼블리셔 리스트 최상위에는 텐센트(1위)와 슈퍼셀(2위), 넷이즈(3위)가 자리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