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에서 카카오페이로 결제하세요"


카카오, 카카오페이 결제시스템 API 공개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음원 서비스 멜론에서 카카오페이로 서비스 이용료를 결제할 수 있다.

카카오는 자체 개발한 카카오페이 결제 시스템을 핵심기반기술(API,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형태로 개발해 모바일 결제 시스템 도입을 원하는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제공한다고 19일 발표했다.

카카오페이 결제 API의 첫 가맹점은 자회사 로엔의 디지털음악서비스 멜론이다. 이날부터 멜론 이용 고객은 카카오페이를 통한 서비스 이용료를 결제할 수 있다.

카카오는 2014년 9월 국내 최초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인 카카오페이 출시를 시작으로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의 성장을 위해 자체적인 핀테크 기술 역량을 키워왔다. 이번에 공개한 카카오페이 결제 API는 지금까지 축적된 카카오의 자체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 됐다.

가맹점 입장에서는 카카오페이 결제 API를 활용해 별도 PG사 제휴 없이도 기존 시스템 대비 빠르고 간편하게 모바일 결제 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다.

결제수단으로는 신용카드와 카카오머니는 물론, 카카오포인트를 지원해 복합 결제도 가능하며, 가맹점의 사업 특성에 맞춰 정기결제, 단건결제 등 다양한 결제 방식을 설정할 수 있다. 멜론의 경우 카카오페이 결제 API를 통해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의 특성에 맞는 정기결제를 도입했다.

카카오페이의 경우 모든 결제가 카카오톡 내에서 이뤄져 보안성 측면은 물론 별도의 결제 서비스 앱을 설치할 필요가 없어 높은 이용자 편의성을 제공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카카오는 카카오페이 결제 API에 대한 꾸준한 의견 수렴을 통해 서비스 이용자에게는 더욱 간편한 결제 경험을, 가맹점에게는 모바일 결제 관련 다양한 기능들을 쉽고 빠르게 자사 서비스에 연동시킬 수 있는 모바일 결제 시스템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류영준 카카오 핀테크사업 총괄 부사장은 "카카오페이 결제 API 공개로 더 많은 가맹점들이 보다 쉽게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어 이용자 편의성 제고는 물론 매출 증대 효과도 얻게 될 것"이라며 "특히 중소기업, 소상공인, 개인사업자 등 소규모 가맹점들에게 온라인 결제 시스템 도입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 부담을 줄여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