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1인 가족 시대 '작아지는 가전'


중견 가전업체, 혼자 사는 가구 증가에 맞춰 소형가전 출시 활발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지금으로부터 18년 뒤에는 혼자 사는 사람들이 대세를 이룬다. 통계청에 따르면 2035년에는 미혼, 배우자 사별, 이혼 등으로 인한 1인가구가 전체 가구의 34.3%를 차지할 전망이다.

1인가구의 주요 거처는 원룸이나 오피스텔이다. 다인가구가 주로 사는 아파트나 다세대주택에 비해 상대적으로 좁은 공간이다. 가전제품도 이들의 주거공간에 맞춰 몸집을 줄이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동부대우전자, 대유위니아 등 중견 가전업체를 중심으로 소형가전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이들은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중심으로 한 프리미엄 가전 시장에서 한 발 비껴서 있는 모습이다.

◆한 몸 건사하면 그만…프리미엄 가전 불필요

65인치 TV, 통 두 개 짜리 더블 세탁기, 문이 4개인 프렌치도어 냉장고, 대형 스팀오븐. 하나같이 프리미엄 시장에서 각광받는 제품이지만, 혼자 사는 평범한 소비자들에게는 굳이 필요하지 않은 제품이다.

1인가구 소비자가 선택하는 제품은 전자레인지와 소형 세탁기, 두 칸짜리 냉장고 등이 대표적이다. 즉석식품을 데워먹고, 1인분의 옷을 세탁하고, 혼자 먹을 음식만 보관할 수 있으면 그만이기 때문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동부대우전자가 이 시장을 가장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의 내수 매출 가운데 1인가구를 겨냥한 소형가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25%에 달한다.

동부대우전자가 앞세우고 있는 1인가구용 가전은 ▲15리터 전자레인지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 ▲6kg 전자동세탁기 ▲소형 스탠드형 김치냉장고 ▲더클래식 냉장고 ▲ 콤비냉장고 등이 있다. 가격대도 비교적 낮은 편이다. 15리터 전자레인지의 경우 가격이 7만원 이하다.

대유위니아 또한 소형가전 시장에서 제품을 활발히 내놓고 있다. 대표적인 제품은 소형 냉장고 프라우드S와 20리터 용량의 디바이딤채 전자레인지 등이다. 이 중 118리터 용량의 프라우드S는 1인가구 증가세에 힘입어 지난해 여름철 판매량이 전년대비 290% 늘기도 했다.

정수기 시장에서는 부피가 작은 직수형 정수기가 1인가구 소비자에게 각광받고 있다. 구조가 단순해 방문 수리기사의 도움 없이도 사용자가 스스로 필터를 교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제품은 쿠쿠전자의 '인앤아웃 정수기'와 교원웰스의 '미니S'가 대표적이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소형 가전 시장은 아직 중저가 제품 중심이라 이익은 크게 남지 않지만, 수요가 워낙 크고 성장 가능성이 커 주목받고 있다"며 "1인가구의 구매력도 높아지는 추세에 있기 때문에 소형가전을 좀더 프리미엄화할 가능성을 엿보고 있다"고 말했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1인 가족 시대 '작아지는 가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