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정일 기자
jaylee@inews24.com

  1. [데스크칼럼] '라인야후' 사태가 소환한 '네이버의 시간'

    라인야후 사태는 애초부터 시끄러울 수 밖에 없었다. 한일전이라는 민감한 소재가 여론에 불을 댕겼고, 정치권과 노조의 가세로 인화성이 강한 사회적 의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