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제작진 "운동권, 언급하지 못하는 성역이냐" 게재 후 삭제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설강화' 현장 스태프로 추정되는 인물이 작품 옹호하는 글을 올렸다가 거센 비판을 받고 글을 삭제했다.

지난 24일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드라마 설강화 스태프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자신이 현장 사진을 담당했던 사진가라며 실명도 공개했다.

그룹 블랙핑크 지수, 배우 정해인이 1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토일드라마 '설강화 : snowdrop'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TBC]

A씨는 "모든 말은 '설강화' 제작사나 관계자의 공식입장이 아닌,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임을 밝힌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설강화' 시놉시스 공개 단계부터 있었던 논란에 "내용을 모르시니 그렇게 오인하실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오해는 방송이 시작되면 자연스레 해소될 것이라 믿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드라마는 민주화 운동을 다룬 드라마가 아니"라며 "대본 어디에도 간첩과 민주화는 연관이 없다. 안기부를 미화했다고 할만한 게 안 나온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표현의 자유, 집회의 자유가 민주주의 사회에서 굉장히 중요하고 소중한 가치"라며 "누군가 내 표현의 자유를 조금이라도 제한한다면 나는 그것에 단호히 반대하고 싸울 것"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A씨는 "창작자는 머릿 속에 뭔가 떠오르면 말 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게 진짜 건강한 사회"라며 "불편하다고 세상에서 아예 사라지게 하는 것은 극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했다.

더해 그는 "많은 분들이 '설강화' 방영 중단을 요구하는 것. 내 관점에서는 옹호할 수 없다. 방법이 잘못됐다"라는가 하면 "'설강화'는 끝까지 방영되어야 한다. 싫으면 다르 채널 드라마를 보길 제안한다. 시청률이 0%대면 조기종영의 가능성이 있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이와 함께 "'설강화'는 처음부터 모든 것이 허구라 밝혔을 뿐 아니라 심지어 우려하는 것들이 (아예, 거의) 나오지도 않는다. 그러면 된 거 아니냐. 운동권 대학생들이 언급하지도 못하는 성역이냐. 안기부가 드라마 소재로 사용되면 안 되는 성역이냐"라고 강한 어조로 반문했다.

또한 "'설강화'에서 운동권 학생들을 전혀 비하하지 않지만, 반대로 비하하면 안 되냐. 우리가 군인들의 일탈은 허용이 돼도 운동권 학생들의 이면? 그런 거는 용납하지 못하는 사회냐. 심지어 상상으로도?"라고 했다.

이후 A씨는 글이 거센 비판을 받자 글을 삭제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