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예 "방송 출연? 설렘보다 두려움 앞서...팬들 입장 이해"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예가 방송 출연 전 걱정했던 마음을 솔직히 밝혔다.

24일 방송된 tvN '엄마는 아이돌'에서는 별이 임시 숙소에서 지내는 선예를 찾은 모습이 담겼다.

이날 별은 혼자 지내고 있는 선예를 부러워 하며 "자취하는 친구 집에 놀러온 기분이다"고 말했다.

엄마는 아이돌 [사진=tvN 캡처]

선예는 "남편보다 아이들 보고 싶은 마음이 제일 힘들다. 막내는 어리지만 첫째와 둘째는 엄마가 일하는 걸 이해할 수 있는 나이가 됐다. 그래서 마음 편하게 올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에는 겁이 났다. 진짜 해도 되나 고민했다. 결혼 당시 이슈였지 않냐. 팬들 입장에선 서운할 수 있었을 것이다. 다시 돌아왔을 때 그런 이야기도 다시 나눌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방송 출연 전 걱정에 대해 언급했다.

선예는 "원더걸스 멤버들도 너무 잘됐다고 얘기해 줬다. 혜림이도 결혼하고 임신해서 배가 많이 불렀다. 출산리스트를 보여 주더라"고 멤버들의 응원을 전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