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VIZ 엄지, 코로나19 돌파감염 "스태프 중 확진자"(전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VIVIZ 엄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비비지 소속사 빅플래닛메이드는 2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엄지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했다.

VIVIZ 엄지

소속사는 "엄지는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하였으나 스태프 중 확진자가 발생하여 즉시 PCR 검사를 진행하였으며, 28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엄지는 경미한 증상만 있어 격리해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다른 멤버들 역시 잠복기를 고려해 지속적인 PCR 검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VIVIZ는 2월 9일 데뷔를 앞두고 있다.

아래는 빅플래닛메이드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빅플래닛메이드엔터입니다.

소속 아티스트 엄지가 1월 2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안내드립니다.

엄지는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하였으나 스태프 중 확진자가 발생하여 즉시 PCR 검사를 진행하였으며, 28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엄지는 경미한 증상만 있으며 격리하여 치료할 예정입니다.

또한 엄지를 제외한 VIVIZ 멤버 2명은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잠복기를 고려하여 지속적으로 PCR 검사를 진행하며 건강 상태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관련된 모든 스태프 전원 역시 지속적인 PCR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고,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이어 나가며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빠르게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