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獨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서 8개 본상 수상


소녀시대-샤이니-엑소 등 앨범 패키지, 콘텐츠 우수성 인정받았다

[장진리기자] SM엔터테인먼트가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 시상식에서 8개 작품 수상이라는 쾌거를 거뒀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 시상식 중 하나인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14'에서 제출작 중 총 8개 작품이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이번 시상식에서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어워드의 패키지 부문에서 슈퍼주니어의 정규 5집 '미스터 심플(Mr.Simple)'과 소녀시대 정규 3집 '더 보이즈(The Boys)', 샤이니 정규 3집 '더 미스컨셉션스 오브 유/미/어스(The misconceptions of you/me/us)'와 미니 4집 '셜록(Sherlock)', 에프엑스 미니 2집 '일렉트릭 쇼크(Electric Shock)'와 정규 2집 앨범 '핑크 테이프(Pink Tape)', 엑소 미니 1집 '마마(MAMA)'와 정규 1집 'XOXO/리패키지 으르렁' 등 총 8개 작품이 본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특히 SM은 지난 1월 한국 엔터테인먼트 기업 최초로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엑소의 BI 및 엑소, 소녀시대 음반 패키지 등 4개 작품이 본상을 수상한데 이어 이번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8개 작품이 본상을 차지하며 콘텐츠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한편 이번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14'의 수상 작품에 대해서는 오는 10월 독일 베를린에서 시상 행사가 진행되며, 향후 독일과 싱가포르에 위치한 레드닷 디자인 뮤지엄에 SM의 수상작품을 포함한 수상작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