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채 KT 회장 "10구단 창단 기쁨보다 책임감 앞서"


[류한준기자] 프로야구 10구단으로 창단 승인을 받은 KT의 이석채 회장은 표정이 밝았다. 이 회장은 17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국야구위원회(KBO) 구단주 총회가 끝난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KT와 수원을 프로야구 10구단으로 선택해주신 구본능 KBO 총재, 양해영 KBO 사무총장, 그리고 KT에 앞서 먼저 창단된 선배 구단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오늘이 있기까지 혼자 힘만으로는 이루어질 수 있는 일은 아니었다"고 창단 승인을 받은 소감을 밝혔다.

이 회장은 "연고지인 수원시민과 염태영 수원시장 등 많은 분들로부터 도움을 받았다"며 "솔직히 처음 10구단 창단을 발표했을 때는 우리가 당연히 된다고 생각을 했다. 그러나 부영그룹과 전라북도가 10구단 유치 경쟁에 참여하면서 좀 더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선의의 경쟁에는 발전이 따른다. 이 회장도 그 부분에 초점을 맞춰 평가위원회를 상대로 한 PT(프레젠테이션)를 준비했다. 이 회장은 "연고지 유치를 준비하면서 프로야구단에 애착심이 더 생겼다"며 "부영과 전라북도가 함께 하지 않았다면 더 많은 고민을 할 수 없었을 것이다.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 번 부영과 전라북도에 감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10구단 창단이 최종 승인된 만큼 앞으로 구단에 대한 본격적인 투자를 진행할 계획을 밝혔다. 그는 "프로농구와 여자하키, 사격팀을 운영하고 있는 스포츠단을 중심으로 충실한 지원을 하겠다"며 "10구단으로 선정된 일 자체는 기쁘다. 하지만 그에 따르는 책임이 크다는 걸 잘 알고 있다"고 했다.

한편 회견 자리에 이 회장과 함께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KT가 10구단으로 최종 승인됐다는 통보를 받고 정말 기뻤다. 새해 큰 선물이 됐다"며 "수원시민과 경기도민 그리고 김문수 경기도지사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염 시장은 "10구단 창단 승인으로 수원시와 경기도는 프로야구가 지금보다 한 단계 더 업그래이드 돼 1천만 관중 시대를 바라볼 수 있는 반석이 될 것"이라며 "이석채 회장의 통큰 결단이 연고지 선정에 큰 도움이 됐다. 수원시는 KT와 프로야구 발전을 위해 공약들이 지켜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얘기했다.

염 시장은 KT가 공약 중 하나로 내건 돔 구장 신축과 관련해서도 언급을 했다. 염 시장은 "KT가 돔 구장을 짓는 건 아니다"라며 "수원시가 먼저 제안을 했다. 돔 구장이 야구계의 숙원 사업이라는 걸 잘 알고 있다. 건설 비용뿐 아니라 구장 유지 및 관리 비용도 많이 든다. 준비를 잘해서 입지조건과 향후 활용계획 등 전체적인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당초 수원시는 수원구장 리모델링 외에 신축구장을 하나 더 건립할 계획이었다. 염 시장은 "그런데 이왕이면 다목적인 돔 구장으로 가는 게 더 나은 방향이라고 생각을 했다"며 "앞으로 할 일이 많다"고 했다.

또한 염 시장은 "수원구장 증축과 리모델링 그리고 야구 저변 확대 등 KT와 함께 내실있게 일을 추진하겠다. 수원시가 프로야구 10구단뿐 아니라 국내 최고의 스포츠메카로 자리잡고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