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 런던올림픽 D-100일 태릉선수촌 방문


[최용재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18일 오전 태릉선수촌을 방문, 런던올림픽대회 D-100일을 맞아 맹훈련 중인 국가대표 선수들을 격려했다.

이 대통령은 태릉선수촌에서 먼저 박종길 선수촌장으로부터 런던올림픽 훈련 현황 및 올림픽 티켓 확보, 전략 등에 대한 상황을 보고 받았다. 이어서 체육과학연구원 내 생체역학실험실로 이동한 이 대통령은 첨단 스포츠과학 기자재를 활용한 동작분석 과정을 시찰, 직접 시연했다.

또한 이 대통령은 오륜관과 필승관에서 훈련 중인 배드민턴, 핸드볼, 유도, 레슬링, 복싱 선수들을 직접 찾아 격려하면서 이번 올림픽에서 선전을 당부했다.

태릉선수촌 선수식당에서 지도자, 선수들과 오찬을 함께한 이 대통령은 선수 개개인의 올림픽을 준비하는 자세와 각오, 훈련에 있어서의 애로사항을 경청하면서 각별한 관심을 표명했다.

오찬 자리에는 사재혁, 이용대 등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와 특히 이경희 탈북리듬체조 코치가 배석하여 눈길을 끌었다.

오찬 후 이 대통령은 선수단에게 "선수, 지도자들이 런던올림픽을 맞아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며 특히 "이번 런던올림픽은 해방 후 처음 참가한 48년 런던올림픽 이후 64년이 지나 동일 장소에서 개최되는 매우 특별한 의미가 있는 대회"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선수 여러분의 땀과 노력이 올림픽에서 좋은 성과로 이어져 스포츠를 통해 국제사회에 공헌하는 국가로 성장한 한국의 글로벌 위상을 전 세계에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훈련 현장 시찰 전에 이뤄진 경기단체장과의 간담회에서 이 대통령은 한국스포츠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경기단체장과 대한체육회 임직원의 노고를 치하하면서 런던올림픽 대비 경기력 향상 지원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주문했다.

조이뉴스24 최용재기자 indig80@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