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제이홉, 코로나19 확진 "치료 후 스케줄 합류"(전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24일 공식 팬 커뮤니티에 "제이홉은 목이 따가운 증상이 있어 23일 병원에 방문해 PCR 검사를 받았고, 금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BTS) 새 디지털 싱글 'Butter'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렸다.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제이홉은 백신 3차 접종을 마친 상태에서 돌파 감염됐다. 인후통 외 다른 증상은 없어 자가격리 및 재택 치료 중이다.

제이홉은 재택 치료 종료 이후 다음 달 예정된 스케줄에 합류한다.

아래는 빅히트 뮤직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빅히트 뮤직입니다.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의 코로나19 확진 관련해 안내드립니다.

제이홉은 목이 따가운 증상이 있어 23일(수) 병원에 방문해 PCR 검사를 받았고, 금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제이홉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로 현재 인후통 외 다른 증상은 없으며, 자가격리 및 재택 치료 중입니다.

제이홉을 제외한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현재 특별한 증세는 없습니다.

제이홉은 재택 치료 종료 이후 다음달 예정된 스케줄에 합류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제이홉이 조속히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입니다. 또한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도 성실히 협조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