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서정희, '인연' 부르다 눈물 왈칵…무대 중단 초유의 사태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불후의 명곡'에서 무대를 중단하는 초유의 사태로 눈길을 끌었다.

22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오늘은 가수다 특집'으로 꾸며졌다. 코미디언 심형래와 서정희, 성우 정형석, 문세윤, 오정연, 씨름선수 황찬섭 등이 출연해 흥과 끼를 발산했다.

서정희가 22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

정형석에 이어 두 번째로 무대에 나선 서정희는 이선희의 '인연'을 선곡했다. 서정희는 "제가 결혼 때문에 모든 걸 포기하고 아무 것도 못했다. 제가 살아온 지난 날과 제 느낌을 추억하며 이야기 하듯, 이런 사랑을 붙잡아주세요라는 마음으로 부르겠다"라고 선곡의 의미를 이야기 했다.

서정희는 "저한테 음악이라고 하는 것은 보디가드다. 저를 보호하기도 하고 부축해서 일으키기도 하고, 제가 힘들 때 항상 옆에 음악이 있었다. '인연'을 들으며 감정이입이 되서 많이 울었다. 저의 인연을 찾는 마음, 누군가 나를 찾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선희는 '인연'을 부르며 감정이 울컥해 무대를 중단했다. 그는 대기실로 들어가 한참 눈물을 쏟아냈다. 신동엽은 갑작스러운 돌발 상황에 "눈물을 주체 못해 감정을 추스르기 힘들어하고 있다. 여러가지 일들이 스쳐지나간 것 같다"라고 수습했다.

서정희는 감정을 추스른 뒤 다시 무대에 올라 눈물을 꾹 참고 '인연'을 끝까지 불렀고, 관객들은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오정연은 "서정희의 인생이 파노마라처럼 보여 응원을 하게 되고 '내 생에 이처럼 아름다운 날 다시 또 올 수 있을까요'라고 하는데 지금 그 자체로 아름답다"라고 서정희의 무대에 공감했다.

서정희는 "가끔 제가 방청석 관객의 마음으로 울기도 한다. 관객이 주부님도 많고 비슷한 또래도 많고 하니, 제 마음이 위로받는 것 같아 (눈물이 났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감정을 조절 못하는 것 보니 전 아마추어가 맞는 것 같다"라고 수줍게 미소 지었다.

정형석과 서정희의 대결 속 1승은 성우 정형석에게 돌아갔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