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측 "유재석·하하, 코로나19 확진자 접촉…검사 예정"(공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놀면 뭐하니' 측이 게스트의 코로나19 확진 소식 이후 현재 상황을 전했다.

MBC '놀면 뭐하니' 측은 20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확진자와 접촉한 유재석, 하하는 녹화 도중 연락을 받자마자 가까운 선별진료소로 PCR 검사를 하러 갔다"며 "나머지 멤버들도 지침에 따라 PCR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 밝혔다.

'놀면 뭐하니?' 하하, 정준하, 신봉선, 이미주, 유재석이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21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는 20일 설특집 촬영을 진행하던 중 SBS '런닝맨' 게스트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접했다. 확진자와 접촉한 유재석 하하는 녹화 도중 PCR 검사를 하러 떠났다.

아래는 '놀면 뭐하니'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확진자와 접촉한 유재석, 하하는 녹화 도중 연락을 받자마자 가까운 선별진료소로 PCR 검사를 하러 갔고, 나머지 멤버들도 지침에 따라 PCR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오늘 <놀면 뭐하니?>는 설특집 촬영 중이었으며, 게스트 또한 접촉 이력이 있어 바로 PCR 검사를 받았다.

이날 촬영은 출연자, 스태프 전원 자가진단키트로 음성 여부를 확인한 뒤 진행되었다. 스태프 모두 백신을 접종한 상태로 추후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행동할 예정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