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메이커' 설경구 "변성현과 '큰형과 막냇동생' 케미? 자주 싸워"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킹메이커' 설경구가 변성현 감독과 자주 티격태격하지만 가깝게 지낸다고 밝혔다.

설경구는 18일 오후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화상 인터뷰로 조이뉴스24를 만나 영화 '킹메이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설경구가 18일 영화 '킹메이커'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킹메이커'는 세상에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설경구 분)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이선균)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을 통해 스타일리시하고 감각적인 연출로 인정을 받은 변성현 감독의 신작이다. '불한당'에서 호흡을 맞췄던 제작팀에 설경구까지 다함께 '킹메이커'로 넘어왔다.

앞서 이선균은 설경구와 변성현 감독의 '케미'에 '큰형과 막냇동생 사이' 같다고 표현한 바 있다. 이에 설경구는 "변성현 감독과 많이 싸우고 자주 싸운다. 술 마시다가다도 싸우고 다음날엔 또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지낸다"라며 "그게 어느 순간 재미가 돼서 버릇이 된 것 같기도 해 조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계속 티격태격하고 다음 날 아무 일 없는 것처럼 지내는 게 진짜 아무 일 없어서 그런 것"이라며 "오히려 주변에서 걱정을 한다. 당사자들은 진짜 아무 걱정이 없는데"라고 막역한 사이임을 설명했다.

오는 26일 개봉하는 '킹메이커'는 故김대중 전 대통령과 그의 선거 참모였던 엄창록, 그리고 1960~70년대 드라마틱한 선거 과정을 모티브로 영화적 재미와 상상력에 기초해서 창작됐다. 김대중을 모티브로 하는 인물은 김운범, 엄창록은 서창대로 재구성됐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