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진진 코로나 확진→문빈·윤산하 음성 판정·자가격리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아스트로 진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멤버 문빈과 윤산하가 자가격리 됐다.

20일 오후 아스트로 측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문빈, 윤산하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자가격리 된다"고 알렸다.

소속사에 따르면 아스트로의 문빈, 윤산하는 동선이 겹쳤던 진진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따라 코로나19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진행했다.

그룹 아스트로가 2일 오후 미니 8집 앨범 '스위치 온'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판타지오뮤직 ]

소속사는 "이날 오전 문빈, 윤산하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방역 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밀접 접촉에 따른 자가격리 대상자로 분류되어 예정되어 있던 모든 스케줄을 즉각 중단하고 자가격리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방역 당국의 지침을 성실히 이행하며 향후 활동 재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아스트로 진진은 지난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스케줄을 중단한 채 자가격리 중이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