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에 모든 걸 내던졌던 이광수, 귀인이자 존경하는 연예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광수의 '런닝맨' 마지막 방송이 펼쳐지는 가운데 '런닝맨' PD들이 그와의 촬영을 추억했다.

13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은 이광수의 마지막 녹화로 '굿바이, 나의 특별한 형제' 레이스로 꾸며진다.

배우 이광수가 '런닝맨'에서 하차한다. [사진=SBS]

이에 앞서 과거 '런닝맨' 연출을 맡았던 이환진 PD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기억에 광수는 제작진에게 한번도 "No"라고 말한 적이 없다. 새끼발가락이 부러진 채로 이름표뜯기를 하기도 했고 감기몸살이 걸린 채로 한겨울에 물폭탄을 맞기도 했다"라고 이광수를 떠올렸다.

이어 "편집하면서 광수를 보다가 진짜 미친놈처럼 웃긴다고 생각하면서 광수직캠이 풀리면 전세계 코미디언들 문화충격 받을 거라고 생각했다"라며 "돌연변이처럼 나타난 예능계 타짜, 좋은 친구이자 나의 특별한 형제 광수, 긴시간 동안 정말 멋있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모든 사람들에게 꼭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 광수, 바보 아닙니다. 아닌가..? 바보라도 그정도 바보는..아닙니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이상엽은 "광수 진짜 최고지"라고 댓글을 남겼다.

정철민 PD 역시 인스타그램에 "항상 자기 자신보다 프로그램과 일에 대한 프로정신이 앞섰던 광수. 동생이지만 항상 존경의 마음이 컸던 사랑하는 동생 광수. 광수야 그동안 정말 고생 많았다"라고 응원의 말을 건넸다.

이어 "광수는 항상 '런닝맨'에 진심이었고,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 매번 자기의 현재 심신상태가 어떻든 슛만 돌면 늘 모든 걸 내던져 예능을 했던 동생"이라며 "소민이랑 세찬이를 영입해서 데려올 때도 데려오기 한달 전부터 둘이 어색하지 않게 거의 매일 저랑 같이 술자리를 해주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보이는 곳에서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광수는 제게 귀인이자 최고의 동생이자 존경하는 연예인"이라고 덧붙였다.

이광수는 지난달 24일 녹화를 마지막으로 11년 동안 함께 한 '런닝맨'에서 하차했다. 이광수 소속사 측은 지난해 교통사고 이후 컨디션 난조 때문이라고 하차 이유를 밝히며 "몸과 마음을 재정비할 시간을 가지기로 결정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