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진 "인터넷 경쟁, 기술 싸움으로 바뀔 것"


네이버,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 2016…AI 음성대화 시스템 '아미카' 공개

[성상훈기자] "인공지능, 데이터분석 같은 기술들은 이제 임계점을 넘어 실생활에 들어오는 단계에 있습니다. 기존까지는 새로운 아이디어가 힘을 얻었다면 앞으로는 '기술' 싸움으로 바뀔 것입니다."

이해진 네이버 이사회 의장은 2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륨에서 개최된 네이버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 2016' 키노트 스피치를 통해 인터넷 기업의 미래는 '기술'에 달려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날 이해진 의장은 "인터넷은 국경이 없는 곳이라 구글, 페이스북 같은 글로벌 기업과 직접 경쟁을 하는 곳"이라며 "인재와 새로운 아이디어에 대한 도전을 계속해야 하지만 기술이야말로 회사의 가장 근본"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회사 안에서도 좋은 기술과 열정이 있다면 테스크포스(TF), 사내회사(CIC)로 만들고 자회사도 만들면서 세계로 나가려고 한다"며 "좋은 엔지니어들, 스타트업들과 같이 일할 수 있는 형태로 만들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의장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네이버가 공식 발표한 유럽 진출 전략과 깊은 연관이 있다.

네이버는 지난달 말 플뢰르 펠르랭 전 프랑스 디지털경제 장관이 설립한 벤처 투자사 '코렐리아 캐피탈'과 함께 유럽의 기술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해 첫 출자기업으로 참여했다.

구글과 페이스북이 유럽의 검색시장과 메신저 시장에서 독보적인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지금 아이디어를 동반한 서비스 직접 진출보다는 새로운 기술형 스타트업을 발굴해 현지에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고 있기 때문.

이 의장은 성공적인 유럽 진출을 위해 최근 이사회 의장직까지 내려놓고 유럽 공략을 위한 야전사령관 역할을 직접 자처했다.

이 의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좋은 기술자들과 스타트업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며 "네이버와 라인도 조금이나마 힘이 돼 기술 개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AI 음성대화 시스템 '아미카(AMICA)' 공개

이날 두번째로 기조연설에 나선 송창현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인공지능(AI), 인지컴퓨팅 기술이 복합적으로 적용된 신개념 브라우저 '웨일(WHALE)'과 앰비언트 인텔리전스(Ambient Intelligence: AMI) 기술을 기반으로 한 음성대화 시스템 '아미카(AMICA)'를 공개했다.

웨일은 네이버가 지난 8월 출시한 자동번역 앱 '파파고'와 맥을 같이 한다. 앵무새라는 뜻의 파파고는 사람의 말을 알아듣고 대화하는 앵무새처럼 언어 장벽을 극복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파파고에는 음성인식, 음성합성, 문자 인식 기술이 적용돼있으며 웨일 역시 이같은 파파고의 모든 기술이 녹아 있으며 자바 스크립트 엔진과 보안 기술까지 포함돼있다.

특별히 검색어를 입력하지 않아도 인터넷 검색 결과에 나와 있는 문자를 드래그만 해도 검색을 할 수 있으며 외국어는 자동 번역까지 해준다. 웨일은 오는 12월부터 베타테스트에 들어가게 된다.

아미카는 지난해 네이버가 발표한 프로젝트 '블루'의 첫번째 결과물로 음성 인식된 사용자 의도를 파악해 적합한 서비스를 수행하고 그에 맞는 응답을 하는 시스템이다.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만들 수 있는 엔진과 개발 툴까지 포함된다.

송 CTO는 "프로젝트 블루가 본격화된 이후 음성인식, 모빌리티, 로봇 분야에서 성과가 나오고 있다"며 "아미카는 오늘(24일)부터 베타테스트를 진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아미카는 다양한 하드웨어와 접목된다. 이를테면 자동차의 길찾기, 내비게이션에 응용될 수 있으며 대화형 메신저 봇을 활용한 서비스 구현도 가능하다. 라인 메신저를 통해 음식을 주문하는 것도 이제는 어려운 일이 아니다.

현재 네이버는 삼성전자, SPC, 야놀자, 배달의민족 등 다양한 기업들과 제휴를 맺고 아미카를 활용한 사업화를 구상중에 있다.

네이버는 이날 자사 최초로 개발한 3D 맵핑 인공지능 로봇 'M1'도 함께 공개했다. M1은 혼자서 돌아다니며 실내의 3D 지도를 만드는 로봇이다.

송 CTO는 "3D 고정밀 실내지도로 실내 공간을 정보화 하면 이를 플랫폼화 할 수 있다"며 "플랫폼화된 실내 지도는 더 나은 서비스로 구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개막한 데뷰 2016은 총 2천700명의 개발자들이 참여했으며 첫날 세션은 54초만에, 두번째날 세션은 27초만에 모든 티켓이 매진됐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