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벤처를 찾아라' SK, 벤처기업 공모전


10개월간 인큐베이팅, 국가대표급 벤처기업으로 육성

[이영은기자] SK그룹이 지원하는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대전센터)가 성공한 스타트업, 이른바 '대박 벤처' 신화를 만들기 위한 제 2기 인큐베이팅에 나선다.

17일 대전센터는 대전시, SK그룹과 함께 우수 아이디어와 기술을 보유한 벤처기업을 발굴하는 '2015 드림벤처스타 2기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모집분야는 ▲스마트홈, ICT 융합기술 등 정보통신 전 분야 ▲에너지 ▲반도체 ▲생명공학 등이다. 지난해 10월 첫 공모에 비해 생명공학 분야가 추가됐고 지원 자격도 대전·충남 지역으로 제한하지 않고 전국으로 확대했다.

공모는 오는 7월 6일까지 진행되며, 최종 결과는 내부심사를 거쳐 8월 중 발표된다. 선발 규모는 10개 업체이다.

선발된 업체에는 10개월간 다양하고 집중적인 창업 서비스가 제공된다. 특히 대전센터 내 사무실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벤처 창업 전문가들로부터 맞춤식 인큐베이팅을 받게 된다. 해외 연수 기회도 부여된다.

선발과 동시에 초기 자본금 2천만원이 지급되며, 전문가 평가에서 우수 기업으로 판단될 경우 최대 2억원의 기술개발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 단계별로 운영자금을 대출받거나 지분투자도 받을 수 있다.

SK그룹 차원의 지원도 병행된다. SK는 '창조경제혁신추진단'을 구성해 그룹 내 정보통신·에너지·화학 분야 전문가들이 벤처기업과 1대1로 짝을 지어 사업모델을 업그레이드하는 멘토링을 제공한다. 또한 마케팅과 판매망을 지원해 벤처기업의 국내 사업확장을 돕고 해외 자회사 네트워크를 활용해 실리콘밸리 등 해외 진출도 도울 계획이다.

SK창조경제혁신추진단 이재호 실장은 "드림벤처스타 2기는 1기를 육성하면서 체득한 노하우를 활용해 '성공 DNA'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