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제3 전산센터 건립 후보지로 대구광역시 선정


3센터 구축시 총 1조8천억 편익 기대

[강호성기자] 클라우드 및 빅데이터 등 최신 정보기술(IT)을 활용해 첨단 공공서비스를 선도할 차세대 데이터센터의 건립 후보지가 대구광역시로 선정됐다.

제3정부통합전산센터 부지선정위원회(위원장 정국환)는 지난 7일 심사회의 결과 클라우드·빅데이터 등 최신 IT 기술을 접목한 미래지향적 데이터센터로 구축될 제3정부통합전산센터의 건립 부지로 대구광역시 동구 도학동 지역을 선정했다고 8일 발표했다.

현재 정부는 대전광역시(제1센터)와 광주광역시(제2센터) 등 2곳에 정부 종합전산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위원회는 제3센터 후보지 공모시 이들 지역과 수도권(인구 과밀억제권역) 인근을 제외하고 후보지역을 공모한 바 있다.

위원회 측은 이후 공모된 후보지역들을 대상으로 보안성, 기반시설, 건설입지 등에 대해 현지실사와 수차례 검토회의를 실시한 끝에 대구광역시 동구 도학동 지역이 보안성 분야와 건설입지 분야 등 여러 분야에서 고루 좋은 평가를 받아 제3센터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공정한 부지선정을 위해 건축, 토목, IT 등 약 1천여 명의 전문가 풀(POOL)을 확보하고 이 가운데 유치희망 지역의 연고자를 제외한 후 추첨을 통해 부지선정위원을 선정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대전과 광주 센터의 장비 사용면적(83.7%)과 증가추이(연8.6%) 고려시 오는 2017년말 정부전산센터가 포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위원회는 앞으로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에 충실히 대응하고 타당성이 입증되면, 건립예산 확보, 설계 및 공사 등 추진단계를 거쳐 오는 2018년 12월 개통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그동안 제1, 2센터를 구축해 중앙부처 1천200여개 정보화시스템을 운영함으로써 예산 6천28억원을 절감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3년 정보통신정책학회 연구결과에 따르면, 제3센터를 구축할 경우 각 부처 시스템의 개별 구축·운영 대비 향후 10년간 구축비용 절감편익(9천59억원), 인터넷침해 감소편익(7천125억원), 대국민 기여편익(1천995억원), 유지관리 절감편익(635억원) 등 전체적으로 대략 1조8천814억원의 편익이 발생한다고 분석됐다.

정국환 부지선정위원장은 "후보지역에서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현지실사, 검토회의 등을 거쳐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평가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앞으로 제3센터가 성공적으로 건립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부지선정 과정에 연관이 있는 관계자는 "부지선정 경합 과정에서 타지역에 대한 부적절한 공격이 벌어지는 등 논란 거리가 적지 않다"면서 "이후 이런 문제들이 불거질지 두고볼 일"이라고 지적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