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류중일 감독 "박해민 주루가 키플레이였다"


삼성 3차전 승리로 여유…4차전 배영수, 백정현, 차우찬 불펜 대기

[류한준기자] "2사 1루 상황에서 열심히 뛰었기 때문이다." 류중일 삼성 라이온즈 감독은 8일 목동구장에서 열리는 넥센 히어로즈와 한국시리즈 4차전을 앞두고 전날 열린 3차전 승리의 키플레이를 꼽았다.

바로 8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1루주자 박해민의 주루 플레이였다. 당시 이승엽이 친 타구는 내야와 외야 한가운데 높이 떴다.

류 감독은 "(이)승엽이가 공을 쳤을 때 '아, 잡히겠구나' 했다"며 "그런데 넥센 야수들이 낙구지점을 잘 못 찾더라. 그래서 '어?' 했는데 타구는 안타가 됐다"고 결정적인 장면을 돌아봤다. 그 사이 스타트를 빨리 끊은 대주자 박해민은 2, 3루를 돌아 홈인했다.

그 때까지 0-1로 끌려가던 삼성은 1-1을 만들며 분위기를 바꿔놓았다. 그리고 9회 박한이의 역전 투런포가 터져 3차전을 가져올 수 있었다.

류 감독은 "3차전을 가져와 한결 여유가 생겼다"며 "반대의 경우였다면 오늘 투수진은 모두 대기를 했을 것"이라고 했다. 박해민의 작은 플레이 하나가 승부에 결정적인 영향을 준 것이다.

그러나 손가락 부상 중인 박해민은 3차전에 이어 4차전에도 선발 출전하지 않고 일단 벤치에서 대기한다. 류 감독은 "(박)해민이는 타격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배팅볼과 실전에서 투수가 던지는 공은 차이가 크다"며 "3차전처럼 대주자 요원으로 활용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박해민을 대신해 김헌곤이 3차전과 마찬가지로 선발 중견수로 나선다. 류 감독은 "선발 라인업은 동일하다"며 "선발 등판하는 J. D. 마틴이 5회 이전에 흔들린다면 배영수, 백정현, 차우찬을 투입하는 1+1 카드를 사용한다"고 했다. 만약 마틴이 5이닝 이상 던져줄 경우, 그리고 팀이 리드를 잡는다면 안지만, 심창민 등 필승조를 투입할 계획이다.

류 감독은 "일단 목동에서 1승1패를 생각했는데 먼저 승수를 추가해 다행"이라고 껄껄 웃었다.

조이뉴스24 목동=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