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대전 예비창업가 지원 공모전 개최


ICT전분야 대상, 사업화까지 지원

[정미하기자] SK텔레콤이 대전에서 예비창업가를 대상으로 공모전을 개최하고, 수상자의 창업을 돕는다.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2014 SK텔레콤 대전 벤처 창업 및 기업지원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4일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은 대전지역에 사업장을 설립한 기존 창업가 및 설립 예정인 예비 창업가는 물론 지역에 위치한 정부출연연구소 기업·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공모 분야는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전 분야 및 ICT 융합을 통한 기술·제조·서비스·에너지·반도체 분야다.

지원자들은 9월 25일(목)까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dci.or.kr), SK텔레콤 행복창업지원센터(www.sktincubator.com)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공모된 아이디어는 외부 및 지역 내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서류심사·면접 심사 등을 실시해 오는 10월 중 10개 팀 내외를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선정된 아이디어에는 SK텔레콤의 다양한 창업 지원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먼저 선정과 동시에 초기 지원금 2천만원과 사무공간을 지원한다. 또한 창업에 필요한 비즈니스 교육, 해당 분야의 SK텔레콤 및 외부 전문가들과 1:1 멘토링을 실시해 아이디어를 실제 사업에 필요한 비즈니스 모델로 구체화하는 작업을 지원한다.

또한 사업화 과정에 필수적인 시제품 제작 지원과 함께 모바일 관련 아이템의 경우, 직접 필드 테스트를 할 수 있도록 각종 테스트베드 시설도 함께 지원될 예정이다.

이후 본격 사업화에 앞서 전문가 평가를 통해 최대 2억 원에 달하는 사업화 자금도 지원 가능하며, 우수 사업의 경우 SK텔레콤 및 관계사와의 협력을 통해 공동 기술개발, 판로·마케팅 지원 과정을 거쳐 공동 사업화할 계획이다.

해외 진출 가능성이 높은 사업에 대해서는 SK텔레콤 보유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 판로개척, 펀딩, 해외 전시 참가 기회도 제공될 예정이다.

SK텔레콤 이형희 부문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대전 지역 많은 연구기관 및 청·장년 창업가가 보유한 다양한 기술과 아이디어들이 실제 사업화로 이어지길 희망한다"며 "SK텔레콤은 향후 대전 지역에 잠재된 높은 과학기술 역량의 성공 사업화에 적극 나서 대전 지역 벤처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