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소기업 창업률 높인다…한국과학기술지주 개소


지주회사·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업무협약도과천 체결

[백나영기자]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17개 출연연구기관이 공동으로 설립한 기술사업화 전문회사 '한국과학기술지주'(대표 조남훈)가 오는 7일 대전 대덕테크비즈센터에서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자회사 설립을 추진한다.

지주회사는 출연연 우수기술에 기반해 연구소기업 및 조인트 벤처(Joint Venture) 창업, 자회사 편입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회사를 설립, 창업을 촉진시킬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법인 설립·사업화 소요자금 지원'과 '경영·재무·기술전문 인력지원 및 경영 전반에 걸친 컨설팅' 등 성장단계별로 인큐베이션 서비스를 전략적으로 제공해 창업 성공률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돕는다.

이날 개소식에서는 지주회사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김차동)은 기술사업화 촉진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도 체결한다.

MOU 체결에 따라 두 기관간은 ▲연구소기업 설립 활성화 ▲연구소기업 성장을 위한 상호 지원 ▲출연연 공공기술 이전 활성화를 위한 투자 ▲양 기관이 보유한 기술사업화 네트워크 활용 등에서 상호 협력키로 했다.

최문기 미래부 장관은 이날 격려사를 통해 "지주회사의 출범을 축하한다"며 "기업, 출연연, 연구개발특구, 지주회사와의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출연연 보유기술의 창업 활성화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창조경제 실현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백나영기자 100n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