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애플 페이스타임 오디오, 트래픽 영향 적을 것"


"음성통화 기능 추가됐지만 데이터 망에 미치는 영향 제한"

[김현주기자] 애플이 새롭게 선보인 음성통화 기능 '페이스타임 오디오'에 대해 이통사들은 트래픽 급증 등의 효과는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애플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웨스트에서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3'를 개최, 새로운 모바일 운영체제(OS) 'iOS 7'에 페이스타임 오디오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기능은 기존 영상통화 기능인 페이스타임을 한 단계 진보시킨 기능으로 데이터를 활용해 애플 기기간 음성통화(VoIP)까지 할 수 있게 했다. 국내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이나 라인 등에서 제공하는 음성통화와 비슷한 개념인 것.

와이파이뿐 아니라 3G, LTE 등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에 대해 국내 이통사들은 과거 페이스타임이 이동통신 데이터 증가에 미쳤던 영향이 미미했던 만큼 이번에도 비슷할 것으로 봤다.

이통사 관계자는 "과거 페이스타임을 3G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됐을 때도 그 효과는 미미했고 오히려 와이파이에서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LTE망에서도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신청한 고객이 정해져 있고, 애플 기기간에만 사용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데이터 망에 미치는 영향은 적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