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 보안산업 매출 5조8천억원, 전년比 10.6%↑


KISA, 국내 지식정보보안 산업 실태 조사 결과 발표

[김관용기자] 올해 국내 정보·물리 보안 산업의 매출 규모가 5조8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10.6%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 정보·물리보안 산업은 향후 2016년까지 연평균 14.3%씩 성장해 약 10조원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이기주)은 10일 '2012년 국내 지식정보보안 산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보보안 산업은 전년 대비 14.2% 성장했으며, 물리보안 산업은 전년 대비 9.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보보안 산업에서는 네트워크 보안(4천387억원)과 콘텐츠 및 정보유출 방지 제품(3천67억원)의 매출이 높았으며, 성장률은 교육훈련(23.6%)과 보안컨설팅(19.9%) 서비스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결과는 최근 개인정보 유출 사고 등이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유출방지 제품과 보안관리 제품 등의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한 최근 보안에 대한 공격 유형이 지능화되고 고도화되고 있어 이에 대응하기 위한 보안 컨설팅과 교육훈련 서비스의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물리보안 산업에서는 출동경비(1조1천325억원)와 카메라(8천450억원) 제품이 높은 매출을 보였고 바이오인식(24%), 알람 및 모니터링(19%) 제품의 성장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올 한 해 물리보안 제품에서 네트워크화, 차량용 블랙박스, 가정 및 유아 안심서비스 등의 신규 서비스가 주요 이슈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정보·물리보안 산업 수출액은 전년 대비 14.4% 증가한 1조4천억원으로 조사됐다. 이중 정보보안 산업은 8.9%(490억원), 물리보안산업은 14.6% (약 1조3천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 내용을 살펴보면 정보보안 산업은 시스템보안, 유출방지 제품의 수출액이 가장 많았으며 성장률은 보안관제 서비스, 유지보수 서비스가 높았다. 물리보안 산업의 경우에는 카메라, DVR 제품의 수출액이 많고, 성장률은 바이오인식, IP영상장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 수출 비중은 정보보안 산업의 경우 50% 이상이 일본에서 발생했다. 물리보안 산업은 50% 이상이 유럽과 북미에 편중돼 있었다.

이와 함께 정보·물리보안 산업의 공통적인 주요 애로사항으로는 기술개발 인력 확보와 자금 조달 문제가 지목됐다. 지식정보보안 산업 발전을 위한 정부 정책으로는 경기활성화와 기술개발 연구 지원, 전문 인력 지원에 대한 요구가 높게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3월 2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정보보안 278개 업체, 물리보안 388개 업체를 대상으로 설문지 이메일 및 전화조사로 진행됐으며, 국내에서 매출을 발생시키고 있는 글로벌 보안기업도 조사대상에 포함시켰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