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소한 삼성 "오늘 평결, 미국 소비자에 손해"


"아직 소송 끝난 것 아냐…혁신 계속할 것"

[김현주기자] 미국 새너제이 법원에서 진행된 특허 재판에서 패소한 삼성전자는 이날 배심원 평결이 결국 미국 소비자들에게 피해로 돌아갈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미국 새너제이 지역법원은 24일(현지시간) 삼성이 애플의 실용 및 디자인 특허권을 침해했다면서 10억5천만달러 가량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삼성 측은 "이날 판결은 애플의 승리로 돌아갔지만, 결국 미국 소비자의 손실로 되돌아가서는 안된다"라며 "그 것은 좁은 선택, 적은 혁신뿐 아니라 잠재적으로 높은 가격으로 이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불행스러운 것은 둥근 모서리가 있는 직사각형 외관 디자인이 한 회사의 독점이 됐다는 것"이라며 "아직 소송은 끝난 것이 아니며, 삼성전자는 혁신을 계속할 것이며 소비자에게 선택권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