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커버그가 구글 직원?


페이스북 창업자 여동생, 구글로 합류

[안희권기자] 페이스북과 구글은 급성장 중인 온라인광고시장과 소셜네트워킹서비스시장 주도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페이스북 창업자의 여동생이 구글 직원이라면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주커버그의 여동생인 아리엘 주커버그가 구글 직원으로 합류할 예정이라고 31일(현지시간) 전했다.

아리엘의 구글행은 구글이 소셜광고업체 와일드파이어(Wildfire)를 인수하면서 일어난 일이다. 아리엘은 와일드파이어에서 프로덕트 매니저로 일하고 있다.

구글이 와일드파이어를 인수하고 직원 고용을 승계하기로 하면서 그녀를 포함한 와이들파이어 직원들은 구글로 이직한다.

마크 주커버그 창업자는 아리엘의 페이스북 영입을 시도했으나 불발로 끝났다. 아리엘은 마크 주커버그 누나인 랜디와 달리 페이스북에서 일하는 것을 거절하고 다른 회사에서 홀로서기를 결정했다.

아리엘이 구글직원으로 활동을 본격화 할 경우 그녀는 오빠와 소셜광고시장을 놓고 한판승부를 벌어야 할 것이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