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하드-P2P' 실태점검 나선다


방통위, 7월중 77개 사업자 대상

[강호성기자] 정부가 웹하드 업체의 등록요건 이행 실태점검에 나선다. 정부는 불법저작물이나 음란물 유통을 방지하기 위해 '특수한 유형의 부가통신사업(웹하드 등록제)'를 시행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는 오는 7월중 현재까지 등록된 77개 사업자, 107개 사이트에 대해 등록요건 이행 실태점검에 나선다고 28일 발표했다.

방통위는 중앙전파관리소, 문화부, 한국저작권위원회 등 관계기관과 점검반을 구성해 등록한 웹하드, P2P 사업자를 점검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 사항으로는 ▲음란물 등 유해정보 및 불법저작물 유통 방지를 위한 기술적 조치 적용 여부 ▲해당 게시물 전송자를 식별·확인할 수 있는지 여부 ▲로그기록(전송자 식별정보, 일시, 대가 등)에 대한 보관 여부 ▲모니터링 인력 확보 현황 ▲이용자보호를 위한 관리 현황 등이다.

방통위는 실태점검 등을 통해 이행이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시정명령을 하고 중대한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등록취소를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저작권 단체 등을 중심으로 미등록 업체에 대한 단속도 추진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