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업계, 컴퓨터 바이러스와 '전면전'


데이터 공유 등 사이버위협 대응 공조 강화

[워싱턴=박영례특파원] 미국 정부와 산업계가 컴퓨터 바이러스와의 전면전에 나섰다.

정부가 사이버 위협 대응 강화를 위한 관련 법 마련에 나선 가운데 산업계도 자발적으로 관련 데이터 공유 등 이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30일(현지시간) 백악관은 인터넷 및 금융업계가 봇넷(Botnet), 이른바 감염된 컴퓨터의 네트워크에 대한 데이터 공유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아울러 이날 백악관은 업계차원에서 마련된 봇넷 문제 예방 및 대응 원칙과 컴퓨터 바이러스에 대한 소비자 교육캠페인 등 계획도 함께 발표했다.

봇넷은 스팸메일이나 악성코드 등을 전파하도록 하는 악성코드 봇(Bot)에 감염돼 해커가 마음대로 제어할 수 있는 좀비 PC들로 구성된 네트워크를 뜻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백악관 하워드 슈미트 사이버보안책임자는 이같은 컴퓨터바이러스 문제에 대해 "그 어느 산업이나 국가에서 보다 우리에게 가장 큰 이슈가 되고 있다"며 심각성을 강조했다.

실제 안티바이러스 업체 맥아피 조사에 의하면 올들어 석달동안만 전세계에서 500만 시스템 이상이 이같은 봇넷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미국 정부는 주요 산업과 국가 안보에 대한 봇넷 등과 같은 사이버 위협이 날로 심화되면서 관련 대응체제 마련 등에 관한 법제화를 준비해 왔다. 실제 지난해 미국 최대 은행과 방위회사인 시티그룹과 록히드마틴이 잇따라 이같은 봇넷 등의 공격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오바마 행정부는 국가의 중요 시스템 보호를 위해 정부와 기업의 사이버 위협에 대한 정보 공유를 골자로 한 법안을 마련했고, 이 법안은 개인정보 침해 등 논란에도 지난달 하원을 통과했다.

법안 마련과 함께 이번에 업계가 참여하는 자발적인 원칙을 마련, 시범운영에 나선 것.

프로그램에 대한 세부안이 내달 발표될 예정인 가운데 현재 이 프로그램에는 재무부 및 국토안보부 및 정부는 물론 은행 및 신용카드 회사 등 총 4천여 멤버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미국)=박영례특파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