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온라인 회원 개인정보 유출


"주민번호는 유출 안돼, 비밀번호 변경할 것"

[강현주기자] EBS가 자사 온라인 사이트 일부 회원들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고 17일 밝혔다.

EBS는 홈페이지를 통해 내부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메인사이트의 침해사고를 감지했으며 일부 회원의 정보가 유출됐다고 공지했다.

EBS는 지난 2009년 12월이전에 가입된 일부 회원의 이름, 아이디,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가 유출된 것으로 보고있다.

하지만 주민등록번호는 보관·관리되지 않아 이번 사고와 관련이 없다는 게 EBS의 설명이다.

또 수능사이트는 별도의 사이트라 안전하다고 공지했다.

이달 15일 중국발 IP로부터 악성코드를 통해 유출이 시도된 것으로 EBS는 추정하고있다. 현재 수사기관 및 관계기관과 자세한 피해상황 파악 중이다.

침해 감지 후 악성코드를 제거하고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했다는 게 이 회사의 설명이다.

현재 EBS 사이트는 문제 없이 이용할 수 있다.

EBS 측은 "피해에 대비해 동일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이용하는 타 사이트의 모든 비밀번호를 변경할 것"이라고 권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