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계 "방통심의위 심의 반대"


[김현주기자] 만화계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웹툰' 심의에 반발하고 나섰다.

'방통심의위 심의 반대를 위한 범만화인 비상대책위원회'는 27일 서울 목동 방통심의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소년유해매체물 지정을 취소하고 만화가와 독자 앞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방통심의위는 지난 1월 일부 웹툰이 폭력적 성향을 띄고 있다며 관련 법령을 위반한 작품은 청소년 유해 매체물로 지정하겠다고 예고했다.

방통심의위는 포털에 '청소년유해매체물 결정 관련 사전 통지 및 의견 제출 안내'라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전해진다. 23개 웹툰 작가들에게 관련 의견 진술을 할 것을 전달하기도 했다.

만화계는 학교폭력의 원인을 만화로 몰아세우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범만화인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1997년 만화계를 궤멸상태로 몰아넣었던 청소년보호법 사태와 맞먹는 심의 조치"라고 주장했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포토뉴스